[AD]

국토부, 공간 빅데이터 활용 공공정책 협의회 19일 개최

최종수정 2017.06.18 11:00기사입력 2017.06.18 11:00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국토교통부는 공간 빅데이터를 활용한 합리적인 공공정책을 결정하기 위해 지역개발·주거 등 7개 분석 과제에 대한 관련기관과 협의회를 19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간 빅데이터 분석 과제에 대한 수요조사를 거쳐 선정된 11개 과제 중 지역개발·주거분야 6개 과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또 지난해 말 체결한 '한-콜롬비아 공간 빅데이터 업무협약(MOU)'에 따른 콜롬비아 재해 취약성 분석과제를 대상으로 분석방법, 필요자료, 기관 간 역할분담 등에 관한 논의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국토부는 협의회 개최 이후에도 관련기관과 공간 빅데이터 취합, 분석을 위한 알고리즘 개발 등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분석과제 품질을 높일 계획이다. 또 노인의 의료서비스 접근에 따른 의료이용 패턴 분석 등 11개 선정과제 중 이번 협의회에서 논의하지 못한 5개 과제(▲건강보험 의료이용지도 구축(건강보험공단) ▲노인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에 따른 의료이용 패턴분석(건강보험공단) ▲스마트 불편신고 빅데이터 분석(서울시) ▲10분동네 프로젝트 정책지도(서울시) ▲소나무 재선충병 확산 예측(산림청))에 대한 협의회도 7월 초 추가로 개최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간 빅데이터 분석은 올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공간 빅데이터 기반의 협업과제 발굴 및 지원 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공간 빅데이터 활용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