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7월 펀드 설정액 517조원…증시 호조에 전월比 23조원↑

최종수정 2017.08.08 14:06기사입력 2017.08.08 14:06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최근 국내 증시의 상승세에 힘입어 지난달 펀드 설정액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펀드 설정액은 전월말 대비 23조1000억원(4.7%) 증가한 516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자산은 24조2000억원(4.9%) 늘어난 523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주식형펀드의 경우 코스피 상승에 따른 환매자금으로 지난달 3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됐으나 순자산은 증시 호조로 전월말 대비 7000억원(1.2%) 늘어난 54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주식형펀드의 경우 원자재 가격 상승과 경기 회복으로 인한 신흥국 증시 상승으로 2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순자산은 전월말 대비 7000억원 늘어난 17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6000억원 줄었다. 해외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2000억원 감소했다. 이에 전체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전월말 대비 8000억원 줄어든 105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재간접펀드의 경우 5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입 됐으며. 순자산은 전월말 대비 6000억원 증가한 21조5000억원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머니마켓펀드(MMF)의 경우 법인 MMF 규모가 큰폭으로 늘었다. 지난달에만 19조6000억원의 자금이 MMF에 몰리며 7월말 순자산은 전월말 대비 19조8000억원 늘어난 130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