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하철 9호선 등촌역에 564가구 청년주택 들어선다

최종수정 2017.10.12 09:00기사입력 2017.10.12 09:00

▲ 강서구 염창동 274-17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지하철 9호선 등촌역 일대에 역세권 청년주택 564가구가 들어선다.

시는 전날 개최된 제16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강서구 염창동 274-17번지 4426㎡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염창동 역세권 청년주택은 당초 공동개발로 지정됐으나 이번 수정가결안을 통해 공동개발을 해제했다. 또 기존 1~2m의 건축한계선을 1~4m로 확대했다. 이번 도건위 심의가 가결됨에 따라 지구단위계획이 변경 결정되면 564가구 규모의 청년주택이 건립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사업지는 9호선 등촌역과 인접해있는데다 청년들을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같이 계획돼 이 지역 청년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시가 20~30대 청년층에게 역세권에 위치한 지역 주택을 공급하는 제도다. 시는 올해만 1만50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