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7국감]박찬우 "천안역 15년째 임시역사로 방치"

최종수정 2017.10.12 10:36기사입력 2017.10.12 10:36

▲박찬우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의원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천안역이 전국 역사 중 9번째로 이용객이 많지만 임시역사로 방치된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역사 중 임시역사는 천안역이 유일하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찬우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천안역은 일 평균 이용객이 3만7589명(2015년 기준)으로 전국 역사 중 9번째로 이용객이 많음에도 2003년 이후 현재까지 15년째 임시선상역사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정이 이렇다보니 이용객 기준 1인당 역사면적이 0.15㎡에 불과해 천안역은 전국에서 4번째로 번잡한 역사로 꼽힌다.

천안역은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간 2복선전철사업에 신축역사를 짓기로 확정됐으나 2002년에 철도청에서 추진한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사업으로 인해 민자역사 건립시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현재의 임시역사가 건립됐다. 결국 철도청의 민자역사 건립사업이 무산되면서 지금껏 임시역사로 방치돼 왔다.

박 의원은 "천안역사가 임시선상역사로 방치되고 있는데는 민자역사 건립을 추진하다 무산시킨 정부에 책임이 있는 만큼 반드시 재정사업으로 신축되어야 한다"면서 "지난해 천안~청주공항 복선화 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을 포함하려 했으나 기획재정부의 반대로 무산됐고 올해도 2018년 예산안에 천안역사 증개축 설계비 10억원 반영을 요청했으나 기재부가 2018년 예산안에 반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오랫동안 천안역사가 임시역사로 방치되다보니 시설안전문제도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오고 있다. 천장 등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다 계단이 높은데도 엘리베이터가 단 1곳에만 설치되어 있는 실정이다.
박 의원은 "천안역이 동서간 연계시설을 갖추지 못해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