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삼성자산운용, 중국 본토 내 ETF 상품 첫 출시

최종수정 2017.12.26 09:17기사입력 2017.12.26 09:17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26일 중국 대형 운용사인 건신기금과 공동 개발한 'SSE50 상장지수펀드(ETF)'를 중국 현지에서 출시했다고 밝혔다. SSE(Shanghai Stock Exchange)50은 상하이 거래소에 상장된 대형주로 구성된 중국 대표 지수의 하나로, 이 상품은 SSE50 지수 수익률을 따라가도록 설계됐다.

삼성운용은 지난해 5월 중국 내 운용 규모 2위인 건신기금과 포괄적인 ETF 자문계약을 맺고 10월 베이징에 자문사를 설립했다. 1년여간 리서치와 상품개발 기간을 거쳐 중국 증시의 대표격인 SSE(Shanghai Stock Exchange)50 지수를 ETF로 출시하게 되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SSE50 ETF지수는 상하이 거래소에 상장된 1393개 종목 중 시가총액, 유동성 상위 50개 대표 우량주들로 구성된다. 중국의 니프티(Nifty)50 또는 뷰티(Beauty)50으로 불린다. 주요 종목은 공상은행, 평안보험, 중신증권 등 대형 금융주와, 마오타이 등 우량 내수 소비주, 건설, 철도 인프라 관련 주 등이다.

삼성운용은 SSE50 편입 종목인 핵심 우량 국유기업들의 개혁과 효율화가 더욱 진전되며 실적도 지속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전망돼 투자 매력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ETF 시장규모는 68조원으로 한국 ETF 시장규모 32조원보다 크지만, 상장 종목 수가 중국 173개, 한국 321개로 상대적으로 중국 ETF 상품다양성이 부족하다. 또 패시브(Passive) 상품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것으로 평가되지만, 성장속도 측면에서 향후 시장 발전 여력이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
배재규 운용총괄 부사장은 “중국 최고 수준의 운용사인 건신기금과 함께 중국 ETF 시장에서의 선두권 진입을 목표로 적극적으로 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며 “Chinext(차이넥스트) ETF, 스마트베타 상품 등 혁신적인 ETF를 매년 4~5개씩 출시해 중국에서 경쟁력을 갖춰가겠다”고 말했다.

현지 협력사인 건신기금(CCBP)은 세계 2위 건설은행 산하 기금사(자산운용사)로, 9월 현재 관리자산은 약 210조원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