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모저모] 양희영 "9연속버디 봤지?"

최종수정 2015.10.18 15:20기사입력 2015.10.18 14:42

양희영이 KEB하나은행챔피언십 최종일 2번홀에서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챔피언십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9개 홀 연속버디."

양희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최다 연속버디 타이 기록을 작성했다. 18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파72ㆍ6364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10번홀(파3)부터 18번홀(파5)까지 9개 홀 연속버디를 쓸어담았다. 베스 대니얼(미국)이 1999년 필립스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9연속 버디를 기록한 이후 역대 두번째다.

선두에 10타 뒤진 공동 31위에서 출발해 버디 11개(보기 1개)를 잡아냈다. 1, 2번홀 연속버디로 신바람을 내다가 6번홀(파4)에서 첫 보기를 적어냈다. 이후 10번홀 버디를 시작으로 마지막 18번홀 4m 버디 퍼팅까지 성공시켰다. 1라운드에서 박성현(22ㆍ넵스)이 세웠던 코스레코드 타이(10언더파 62타)다. 오후 2시30분 현재 공동 2위(13언더파 275타)다. "소름이 끼쳤다"는 양희영은 "후반에 샷 감과 퍼팅이 좋았다"면서 "6개 홀 연속버디는 해봤는데 9연속은 처음"이라고 기뻐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