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타자' 톰슨 "나도 2승 챔프~"

최종수정 2015.10.18 15:52기사입력 2015.10.18 15:52

KEB하나은행챔피언십 최종일 3언더파 역전우승, 박성현과 청야니 공동 2위

렉시 톰슨이 KEB하나은행챔피언십 최종일 1번홀에서 티 샷을 한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챔피언십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장타자' 렉시 톰슨(미국)이 '멀티 챔프'에 등극했다.

18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파72ㆍ6364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쳐 공동 2위 박성현(22ㆍ넵스)과 청야니(대만ㆍ이상 14언더파 274타)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역전우승(15언더파 273타)을 완성했다. 지난 7월 마이어LPGA클래식 우승 이후 시즌 2승이자 통산 6승째다. 우승상금은 30만 달러(3억4000만원)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