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신한銀, 해외주가지수 연동예금 최초 출시

최종수정 2015.10.20 11:41기사입력 2015.10.20 11:41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신한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해외주가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원금보장 조기상환형 지수연동예금(ELD)을 21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일본 Nikkei225 지수, 유럽 Eurostoxx50 지수 및 국내 KOSPI200 지수에 연동되는 쿠폰적립식과 하이파이브 두 가지 종류로 출시된다. 일정요건 충족 시 조기상환 된다. 판매기한은 11월 3일까지다.

쿠폰적립형 상품은 5년만기 6개월 조기상환 구조다. 한국과 유럽 및 일본의 세 지수가 모두 기준지수 대비 92%이상이면 최대 연 3%의 쿠폰이 누적된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이 기준지수 대비 100% 이상일 경우 누적된 쿠폰이 지급돼 조기 상환된다.

하이파이브 상품은 5년만기 6개월 조기상환 구조로 증권사 ELS와 비슷한 구조의 상품이다. 조기상환 평가일에 세 지수 모두 기준지수 대비 102% 이상이면 연 2.5%의 수익으로 조기 상환되는 구조로 설계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초 저금리 시대에 최근 1년제 정기예금 금리가 1% 중반 수준에 머물고 그동안 투자 대안이었던 ELS 상품의 리스크가 부각되며 많은 고객들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정성과 수익성을 겸비한 조기상환형 ELD 상품이 좋은 투자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