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하나금융, 전자통신연구원과 '핀테크·금융보안'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5.10.27 07:35기사입력 2015.10.27 07:35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이 26일 김흥남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과 핀테크와 금융보안 부문의 기술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자료:하나금융그룹)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하나금융그룹은 국내 최대 정부출연 연구소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핀테크·금융보안 부문의 기술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우선 ETRI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표준 사용자 인증기술인 파이도(FIDO)를 금융권 최초로 도입했다. 비대면 사용자 인증 표준화를 선도하겠단 의도다. FIDO기술을 간편결제에 조기 적용해 핀테크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기존 공인인증서와 아이디·비밀번호 입력 방식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선시킬 계획이다.

또 하나금융은 ETRI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핀테크 분야 신기술(모바일보안, ICT 융합보안, 네트워크 보안 등)을 그룹 IT자회사인 하나아이앤에스를 통해 최적화 시키고, 그룹 내 모든 관계사에 적용하기로 했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핀테크 분야는 고객에게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ETRI가 선도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FIDO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한다면 KEB하나은행 포함한 모든 관계사의 금융보안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