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부, 서문시장 화재피해자에 대체시장·경영안정자금 지원

최종수정 2016.12.02 07:34기사입력 2016.12.02 07:34

1일 오후 범정부 긴급 지원 대책회의 열어 논의..."조만간 구체적 지원 내용 확정 후 조기 수습 총력"

▲서문시장 화재.(본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에 대해 정부가 특별교부세 지원, 대체 시장 확보 등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나섰다.

2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정부는 1일 오후 안전처 주관으로 행정자치부, 산업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 부처·기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달 30일 새벽 화재로 인해 1000억원대의 피해를 입은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에 대한 범정부 긴급 지원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자리에서 관계 부처·기관들은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조기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할 수 있는 정책이 무엇인지 살펴 보는 한편, 범정부 지원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지원, ▲경영안정자금 지원, ▲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비 활용 피해복구, ▲임시 대체시장 확보?지원, ▲지방세 감면?국세 납세유예 등 범정부 차원에서 폭넓은 지원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안전처 관계자는 "조속한 시일내에 관계부처별 지원대책을 확정하고 신속한 피해지원에 나설 것"이라며 "관련기관 협의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피해 조기 수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