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화투자증권, 영업현장 중심 조직개편…'흑자전환' 목표

최종수정 2016.12.28 07:05기사입력 2016.12.28 07:05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한화투자증권은 흑자전환을 목표로 조직을 영업현장 중심으로 개편한다.

28일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로 영업현장 중심으로 조직을 재구성하고 이에 따른 인사를 단행한다.

한화투자증권은 투자은행(IB)본부를 회사의 핵심 사업(Core Business)로 육성하고 신규사업 진출을 위해 조직을 강화했다. 투자금융사업부를 신설해 부동산금융팀과해외사업팀을 산하에 편제하고, 신규사업으로 사모펀드(PEF)를 적극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PE팀을 신설했다.

또 자산관리(WM)본부 산하에 상품전략실을 편제해 영업점과 상품조직 간 시너지 확대를 도모했고, 지원부문도 최적화를 통해 조직과 인력 효율성을 높였다.

트레이딩 본부는 파생운용사업부, 전략운용사업부, 자산운용사업부, 채권영업사업부 등 기능별로 사업부와 산하 부서들을 재구성했다. 또 홀세일 본부(Wholesale)는 주식영업·PBS팀을 주식영업 1팀과 주식영업 2팀으로 분리함으로써 거래기관 접촉 확대 및 서비스 제고를 통한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