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가스공사, 전국 LNG기지 설비 및 운영 진단 실시

최종수정 2017.02.24 09:16기사입력 2017.02.24 09:16


[아시아경제TV 김원규 기자] 한국가스공사 가 전국 LNG생산기지 설비 및 운영에 대한 진단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올해 초 평택, 인천, 통영 삼척 등 생산기지 4곳의 설비특성과 운영현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중장기 진단 계획을 수립해, 오는 2021년까지 총 861건의 진단업무 수행을 통해 생산기지의 수명연장과 신뢰성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올해, 2월부터 11월까지 운영분야 63건, 기계분야 52건, 계전분야 39건, 시설분야 24건 등 총 178건의 진단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고수석 가스공사 생산본부장은 “생산설비 및 운영에 대한 중장기 진단 시행을 통해 장기운영설비의 잠재적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할 것"이라며 "생산기지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 1986년 평택LNG생산기지 상업운전을 시작으로 현재 국내외 5개(평택, 인천, 통영, 삼척, 멕시코 만사니요) LNG생산기지의 운영 및 보수 경험이 축적된 세계 최고 수준의 진단기준 및 기법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