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가스공사, 천연가스 주배관 정밀검사 실시

최종수정 2017.02.24 16:05기사입력 2017.02.24 16:05


[아시아경제TV 김원규 기자] 한국가스공사 가 24일 익산과 전주에 걸친 천연가스 주배관 20㎞에 대한 배관 검사를 시행해 안전성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현재 전국 약 4672㎞에 달하는 천연가스 주배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10년 이상 장기운영배관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위해 매년 주배관 약 300㎞을 정밀검사하고 있다.

올해엔 지난해에 비해 검사구간을 50% 가량 확장시켜 약 440㎞를 검사할 계획이다.

가스공사의 배관검사는 배관 내?외부의 물리적 결함 및 부식 등을 확인하기위한 배관내부 주행형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또한 검사 결과에 따라 배관 보수 및 교체 등을 통해 배관의 수명과 안전성을 연장하게 된다.

박성수 가스공사 공급본부장은 “주기적인 배관검사를 통해 만일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