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전국 3.3㎡당 아파트값 1047만원…역대 최고

최종수정 2017.02.26 11:20기사입력 2017.02.26 11:20

1년새 4.8% 올라…서울 아파트값 1913만원으로 최고치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최근 주택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전국 3.3㎡당 아파트값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싼 새 아파트의 입주가 늘고 서울 비강남권과 일부 지방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이어진 영향을 받았다.

26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2월 말 기준 전국 아파트값은 3.3㎡당 1047만원으로 역대 가장 높았다. 1년 전인 지난해 2월 시세가 3.3㎡당 997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년새 4.8% 오른 것이다. 아파트값은 지난해 4월 1001만원으로 3.3㎡ 당 1000만원 시대를 연 뒤 올 2월까지 매달 가격이 오르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3.3㎡당 1913만원으로 역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 이후 올 1월까지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하는 등 약세를 보였지만 이달 들어 다시 상승세로 전환한 영향을 받은 것이다. 특히 서울 25개 구 가운데 11·3 대책의 직격탄을 맞은 강남4구와 지난해 가격이 급등했던 양천구 등 7개 구를 제외한 18개 구는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높은 시세를 보였다.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사업 등으로 가격이 높은 새 아파트가 꾸준히 입주하고 11·3 대책 이후에도 실수요자들의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가격이 떨어지지 않고 상승세를 유지한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구별로 살펴보면 2009년 3.3㎡당 평균 2617만원까지 올랐던 용산구는 2014년 2217만원으로 뚝 떨어졌다가 2월 현재 2461만원으로 회복 중이다. 마포구(1912만원)와 광진구(1867만원), 종로구(1861만원) 등은 3.3㎡당 시세가 2000만원에 가까이 왔다.
반면 강남4구는 11·3 대책 이후 재건축 아파트 가격이 줄곧 떨어지다 이달 들어 가격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고점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10월 3.3㎡당 3576만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강남구의 경우 지난달 3560만원까지 떨어졌으나 2월 현재 3570만원을 기록했다. 2월 들어 가격이 다소 회복된 강동구(1857만원)와 서초구(3274만원), 송파구(2459만원)도 지난해 최고 시세보다는 낮다.

지방에서는 부산광역시의 아파트값이 1년 만에 10.6% 오르면서 3.3㎡당 946만원으로 역대 가장 높았다. 교통여건 개선과 평창동계올림픽 등의 영향을 받은 강원도도 3.3㎡당 505만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 중이다. 이에 반해 단기간에 입주물량이 몰린 대구광역시(872만원)와 경상북도(543만원), 충청북도(601만원) 등은 지난해부터 하락세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