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6골드에이지포럼]"보유 주택, 절대 팔지 마라"

최종수정 2016.09.29 15:36기사입력 2016.09.29 15:36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이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6 골드에이지포럼'에서 부동산 시장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TV 김원규 기자] "주택 자산은 당분간 갖고 있어야 한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6 골드에이지 포럼’에서 소유하고 있는 주택 매매 여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올해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고 뉴스테이 시대를 맞고 있는 가운데 향후 주택 가격 향방에 대해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채 연구원은 여전히 주택 가격이 오를 여력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택지 공급이 점차 줄어드는 반면, 고령화 시대를 맞아 주택 수요는 늘어날 것"이라며 "주택 가격이 상승할 여지가 충분히 많다"고 말했다.

통계청 및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지난해 총 가구와 인구는 각각 1956만가구, 5106만명을 기록해 전년 대비 159만가구, 135만명이 늘어났다.
채 연구원은 노후주택 증가에 따른 주택 멸실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재건축 사업은 활성화되면서 주택 공급에 차질에 따른 부동산 가격이 오를 것이기 때문이다. 채 연구원은 "주택 공급 시장의 이 같은 변화로 공급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이는 주택 가격을 부추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전문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44만7000호가 일반 분양에 들어갔지만 올해는 37만2000호로 감소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주택 시장은 수요와 공급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변화될 것으로 채 연구원은 판단했다. 그는 "그동안 시행·시공·분양이 주요 수익구조로 진행됐던 부동산 시장이 임대·관리·유동·리폼으로 무게 중심이 넘어갈 것"이라며 "향후 리츠 및 부동산 펀드, 기업 간 주택 거래 시장이 활성화되는 흐름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시아경제와 아시아경제TV·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주최한 이날 포럼에는 서형수 의원과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 은성수 한국투자 공사(KIC) 사장, 김성숙 국민연금연구원장,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이상진 신영자산운용 대표 등 내빈들을 비롯해 이세정 아시아경제 사장, 박동석 아시아경제TV 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