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이라크 총리 예방…신도시 공사 '탄력'

최종수정 2018.01.04 10:45기사입력 2018.01.04 10:45

이라크 총리, 강력한 신뢰 재확인 및 안정적인 공사대금 지급 지시
1분기 중 2억弗 이상 추가 입금 예정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좌측 세번째) 및 임직원들이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우측 첫번째)를 예방하고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과 관련해 면담하고 있다 (사진: 이라크 총리실 제공)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한화건설이 추진 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사업이 이라크 총리의 신뢰를 바탕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 이라크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확인하는 한편, 1억7000만달러 규모의 공사대금도 수령했다.

4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지난해 말 이라크 현지에서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를 예방하고, 면담을 가졌다. 아바디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화건설의 비스마야 신도시 공사수행에 대해 전폭적인 신뢰를 나타냈고, 이라크 국영은행장들에게 안정적인 공사대금 지급을 위해 한화건설과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약 10만 가구의 주택 및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누적 수주액은 101억달러(약 11조원) 규모이며 현재 공정률은 약 32%, 누적 수금액은 32억5000만달러다.

아바디 총리는 이날 자리에서 비스마야 신도시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바그다드 중심부와 연결되는 신규 고속도로 건설을 지시하고, 분양 활성화를 위한 종합 정책의 조속한 추진 등 이라크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면담의 후속조치로 한화건설은 작년 말 이라크 정부로부터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대금 약 1억7000만달러를 수령완료했고, 공사 진행에 따라 올해 1분기 중 2억달러 이상의 추가 수금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건설은 이번 대규모 현금 유입으로 차입금 감축, 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라크 내전 종결과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이라크 국가 재건 사업이 활성화 되면서 추가 수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비스마야 신도시는 한국형 신도시의 수출을 통해 한국과 이라크가 국가적 동반성장을 이뤄나가는 사례"라며 "이라크인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