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우건설, 1억9000만弗 규모 필리핀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 수주

최종수정 2018.01.09 09:08기사입력 2018.01.09 09:08

다목적댐과 관개시설 건설하는 필리핀 최초 수자원 및 농업개발 지원 사업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에서 2억 달러 차관,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
대우건설 할루어강 공사 위치도
대우건설 할루어강 공사 위치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5일 필리핀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2단계)의 낙찰의향서(LOA)를 접수해 새해 마수걸이 해외수주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필리핀 관개청(NIA)이 발주한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2단계)로 필리핀 곡창지대인 일로일로 주에 3개의 댐, 도수로 및 관개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대우건설이 단독 수주했다. 공사 금액은 총 1억9300만(약 2063억원) 달러 규모로,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6개월이다.

수출입은행은 이번 사업 지원을 위해 2억달러 규모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계약을 필리핀 정부와 체결했다. 이 금액은 EDCF 지원액 중 단일 사업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이번 할루어강 다목적 사업(2단계) 수주는 대우건설의 필리핀 현지 공사 경험과 국내외 댐 및 관개시설, 상하수도 실적을 인정받은 결실로 평가된다. 대우건설은 필리핀에서 1996년 건축 공사를 시작으로, 1997년 사코비아-밤반강 치수공사, 2000년 마닐라 홍수통제 공사, 2006년 아그노강 홍수조절 시설공사 등 총 8개 공사를 완공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필리핀은 수자원 인프라가 부족해 2025년에 심각한 물 부족이 예상된다. 이에 필리핀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원조와 투자 유치를 위해 노력중이다. 또한 농업생산성 증대를 위한 식량자급 로드맵(2011년∼2016년)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할루어강 다목적 사업(2단계)은 이러한 필리핀 정부의 중점 목표인 수자원 및 농업개발을 지원하는 필리핀 최초의 사업으로, 완료 시 해당지역의 농업생산성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으로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거쳐 수주한 사업으로, 향후 필리핀 및 아세안 지역에서 발주되는 유사공사 수주에 유리한 입지를 선점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