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속철도 정기권, 선택 폭 넓어진다…좌석지정·기간선택 가능

최종수정 2018.07.09 11:06기사입력 2018.07.09 11:06

다음달 중 판매 시작…이용자 편의 증진

고속철도 정기권, 선택 폭 넓어진다…좌석지정·기간선택 가능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고속철도 정기권의 종류가 다양해진다. 좌석을 지정하거나 기간을 선택할 수 있고, 횟수를 차감하는 형태의 부정기 정기권도 판매된다.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및 에스알은 정기권 이용자의 편의증진을 위해 현행의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에 추가해 ▲좌석지정형 ▲주말 포함 기간선택형 ▲횟수차감형 등 새로운 고속철도 정기권을 오는 8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열차 정기권은 주로, 주중에 특정 구간을 매일 통학 또는 통근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정상요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고속철도 선로용량이 부족해 충분하게 좌석을 공급할 수 없는 문제가 있어 현행 정기권은 입석과 자유석만 이용가능한 상태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하루 평균 고속철도 이용자 21만7000명 중 약 7.2%인 1만6000명이 고속철도 정기권을 이용하고 있다.

그동안 정기권 이용자는 10일, 20일, 1개월용 3가지 기간의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으로 45~60%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저렴하게 열차를 이용할 수 있었지만, 좌석을 지정할 수 없고 주말·공휴일 또는 부정기 이용자는 이용이 어렵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새로 도입되는 정기권을 통해 통근이나 통학을 위해 주중에 매일 정기권 이용하는 사람도 좌석 여유가 있는 경우, 고속철도 좌석을 미리 지정을 할 수 있게 된다. KTX는 현행의 입석·자유석용 고속철도 정기권에 좌석 지정옵션을 부여해, 앞으로 고속철도 정기권 소지자는 좌석 여유가 있는 경우, 정상운임의 15%를 추가 부담하면 좌석을 지정할 수 있다.

SRT의 경우, KTX와 달리 현행의 입석 정기권보다 약 15%정도 가격이 비싼 좌석지정형 정기권을 따로 출시한다. SR은 한정된 좌석 공급을 감안해 횟수차감형 정기권을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좌석지정형 정기권은 내년 상반기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에 따른 주말 통근자 등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말을 포함한 기간선택형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는 정기권 이용자가 최소 10일부터 최대 1개월 이내에서 주말을 포함한 이용기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좌석 지정 옵션을 부여해 필요시 좌석 지정도 가능토록 했다. 할인율은 현행 정기권과 동일하며, 좌석지정비용도 정상운임의 15%로 좌석지정형 정기권과 동일하다.

강의나 잦은 출장이 있는 사람, 주말부부 등 매일은 아니더라도 특정 구간을 부정기적으로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해 횟수 차감형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는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일정기간(2~3개월) 동안 10∼30회 이내(횟수는 이용자 선택)에서 좌석·입석·자유석 승차권을 구매할 수 있는 정기권용 모바일 할인카드를 출시한다. 철도이용자가 정상운임의 5% 가격으로 정기권용 모바일 할인카드를 구입하면, 승차권 구매 시마다 15% 할인된 가격으로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

횟수차감형 정기권 이용자도 일반 이용자와 동등하게 좌석 여유가 있는 경우 좌석을 예약할 수 있고, 좌석이 없는 경우 입석 또는 자유석을 이용하도록 했다. 해당 유효 기간 내에 이용횟수를 모두 사용하지 못하더라도 유효기간을 연장해 사용할 수 있다. SRT는 사전에 정해진 구간의 열차를 10회 이용할 수 있는입석용 정기권을 도입한다. KTX와는 달리, 25% 할인된 10회 입석 운임가격으로 회수권을 일괄 구매해 사용할 수 있고, 좌석의 여유가 있는 경우 정상운임의 15%를 추가 납부하면 좌석을 지정할 수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개인 독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본 원고를 토대로 투자하실 경우 발 생하는 손익에 대해 아시이경제는 책임 지지 않습니다.

오늘 본 뉴스